시작페이지 지정 / 즐겨찾기 추가
게임뉴스 게임매니아 게임소개 커뮤니티 쉼터&갤러리 자료실 On매니아
비평&토론 | 명예기자단 | 칼럼&분석 | 게이머리뷰 | 온프신문고
온라인탐험기 | 공략&노하우 | 게임의 추억 | 지존을 찾아서

 게임 비평&토론 |

포인트 - 글등록: 30점(12시간내 4개) / 코멘트: 1점
엽전 - 글등록: 30냥 / 코멘트: 5냥


장르의 편식이 불감증을 불러오는 것은 아닐까?
장르의 편식이 불감증을 불러오는 것은 아닐까?
적룡마제  날짜: 2008.03.08 14:26:27 조회: 5,525 추천: 3


많은 분들이 온라인 RPG를 즐기다 지겹거나 혹은 힘들면

FPS, 캐쥬얼 게임 등을 즐기시는 것 같더군요.

하지만 여전히 주로 소비되는 장르는 MMORPG인 것 같습니다.

RPG자체가 진행 방식이 고정되어 있어 이리 바꾸고 저리 바꿔봐도

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 사실이죠. 특히 RPG 중에서도 턴제가 아닌

액션 RPG쪽으로 유저들이 많이 몰리는 것 같습니다.

또한, RPG 이외의 게임을 즐기시던 분들은 RPG를 잘 하지 않는 경향이

있는 것 같더라구요. 문득 이런 생각이 든 이유는 게임과는 전~~~혀 상관이

없는 음악 때문이었습니다. 매일 듣는 사랑타령(발라드, R&B 등) 노래가 지겨워

힙합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랩을 듣게 되었는데, 어?? 이거 생각보다 신선하더군요.

가장 처음 접한 랩이 드렁큰타이거 7집 - 내가 싫다. 였습니다.

이후에 다양한 랩들을 즐겼고, 사랑타령 노래도 그다지 식상해지지 않더군요.

곧 군바리가 되는 제가 뭐 더 이상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가 있겠냐만은

그냥 문득 저런 생각이 들어서였습니다.

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요?


사훈
그럴수도 있겠지만.. 해킹으로인한 불감증또한있습니다..

뭐하나 고렙키워놓으면 해킹으로인해 망해버리고.. 그것때문에 한게임에 오래정착을 못합니다..
마음속으로 '어차피 키워봤자.. 또 해킹당건데.. 뭐하러' 란생각 또한 듭니다.. 그리고 제일 큰것은 '식상 하다' 라고 생각됩니다...
음.. 그래도 요즘에는 fps rpg 안가리고 하는 사람들도 많은걸로알고있습니다.
2008-03-08
16:11:04

 


카오스
장르를 떠나 거의 대부분의 게임이 똑같은 틀을 이어 받아 제작되고 있는 듯한 느낌이랄까요?
MMORPG든 케주얼이든 fps든 출시되면 다 비스무리
따지고 보면 이름만 제외하고 다 같다랄까요
하나의 장르 안에서도 좀 색다르고 특별한 시스템을 구비한 게임이 없는 것이 원인이 아닐지요
2008-03-08
17:45:04

 


최누
게임을 너무 많이 접해서 뭘하든 색다른 감없이 단숨에 적응이 가능한거죠.
그걸 독파할 게임이 없는거죠.
2008-03-08
23:34:49

 


데스티니
진짜 제가 ps2를 구입한이후로 온라인게임에 손도 않대게 되더군요.. 진짜 어느 게임이든 들어가면 방식이 다 똑같은..
oo세계에 어서오세요 먼저 앞에보이는 oo를 잡아볼까요? 잘헀습니다 다음으로 가죠
로 시작해서
요즘 마을주면에 ooo가 많아서 걱정이야 ㅇㅇㅇ를 잡고 그 증표로 ㅇㅇㅇ의 ㅇㅇㅇ좀 가져다줘.
였다가 결국에는 같은 패턴의 퀘스트의 질리고
ㅇㅇㅇ에 ㅇㅇㅇ가 경치도 잘주고 템도 잘줘
그런데 가보면 사람이 더많고..
생각해보면 대부분의 RPG가 이 패턴 반복 =-=
결국에는 길게는 2~3시간하고 삭제하게 되더군요
오히려 창의성은 예전에 모뎀시절 머그게임이 더 착실한거 같은 느낌
2008-03-09
01:19:14

 


중국에서온그
불감증은 말 그대로 느끼지 못하는겁니다. 아무리 힘든일이라도 3일이 지나고 적응이 되면 별로 힘들지 않은것 처럼 게임도 오래하면 질리는 겁니다. 그래서 휴식이 필요한 것이구요. 게임에서 오는것이 아니라 본인 내면에서 나오는 것이 불감증인겁니다. 2008-03-11
12:30:40

 


레온하르트
그런것 같기도한 ;;;; 저도 알퓌쥐 아님 안해서리; 2008-03-19
11:41:39

 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  추천 조회
6103  게임은 무엇인가?  [5]  은랑 2008/03/18 4 5973
6102  리플 볼때마다 느끼는 겁니다.  [13]  은랑 2008/03/18 8 4859
6101  썰렁한 거리  [10]  천년지사 2008/03/17 4 4495
6100  게임소설에 대해,  [17]  폭풍후야 2008/03/16 7 5432
6099  라그나로크가 좋았던 이유??  [17]  지크리프트 2008/03/15 9 8162
6098  [메이플스토리] 자리  [8]  제타별 2008/03/15 6 5588
6097  오락실게임을 온라인화...어떨가요..  [8]  블마 2008/03/14 4 4811
6096  머리로하는게임.? 가슴으로느끼는게임..!  [8]  Kudo 2008/03/14 4 5687
6095  온라인속의 황제 "초딩" 그들은 누구인가..  [16]  탐구생활 2008/03/13 7 6732
6094  가상현실게임?  [10]  미노타우르스 2008/03/11 4 5673
6093  가상현실 온라인 게임! 이제 몇 년만 기다리면 되는가?  [14]  이드루한 2008/03/11 10 6658
6092  일하면서 생각했습니다.  [23]  중국에서온그 2008/03/11 14 5975
6091  색 다른 시스템은 없는것인가?  [9]  건빵제품 2008/03/09 4 4559
6090  비매너 유저들, 어떻게 생각하는가?  [5]  카오스 2008/03/08 2 4140
 장르의 편식이 불감증을 불러오는 것은 아닐까?  [6]  적룡마제 2008/03/08 3 5525

    목록보기   다음페이지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407]   [다음 10개]
       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
온라이프존 시즌3가 오픈 하였습니다.
최신 게임 정보를 확인 하실려면
온라이프존 시즌3로 이동하세요. [클릭!]

본 사이트에서는 2008-03-21 이전 자료만
보실 수 있습니다.

*아래 정보는 시즌3의 최신 정보입니다.
회사소개 | 제휴문의 | 보도자료접수 | 광고문의 | 유저문의 | 온라이프이용약관
온라이프존의 각 게시판에 올려지는 게시물들은 회원들이 직접 올린 것이며,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.
Copyright 2001-2007 OnLifeZone.net All rights reserved.